사회 > 사회일반

촛불집회 촉매된 '정경심 구속'…"26일 여의도 총집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4 12:01:50
개국본, '11차 여의도 촛불문화제' 공지
구속 소식 20여분만 공지…"힘 모아야"
"법원까지 적폐", "촛불말고 횃불들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린 지난 23일 서울 서초구 서초역사거리에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가 정 교수의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2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 =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결국 구속되면서 조 전 장관 측을 지지하고 검찰개혁을 외치는 촛불집회는 더욱 거세지고 장기화될 전망이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0시20분께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등 총 11개 혐의를 받는 정 교수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정 교수의 주요 범죄 혐의가 소명되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고 사유를 밝혔다. 또 "증거위조 및 은닉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명시했다. 정 교수는 자신의 자산 관리를 해온 증권사 직원을 통해 자택과 동양대 컴퓨터를 교체·반출한 것으로 드러나 증거인멸 의심을 받아왔다.

정 교수의 구속 소식이 전해지자 '조국 수호'를 외치며 서초동에서 촛불집회를 이어오던 측은 즉각 반발했다.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주도해 온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 측은 소식이 전해진지 20분도 채 지나지 않은 이날 오전 0시37분께 카페에 '제11차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문화제' 계획을 공지했다. 

공지 게시자는 "이번주 토요일 여의도 촛불에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공수처설치를 통해 정치검찰, 사법적폐, 친일기득권과 토착왜구를 수사하고, 해체하고, 개혁하자"고 호소했다.

이 글에는 집회참여 의사를 밝히는 댓글이 수십개 달리는 등 정 교수 구속에 대한 강한 분노가 표출됐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이영환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교수 접견을 마친 후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2019.10.24. 20hwan@newsis.com
한 네티즌은 "눈이 뜨거워지고 목구멍으로 울분이 치밀어오른다"면서 "민초들이 더 강하게 굳건하게 싸워야한다"고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 교수 구속으로) 법원까지 적폐라는 것을 알게됐으니 이번에 다 개혁하자"면서 "너무 분하고 원통하지만 이제 시작"이라고 적었다.

이외에도 "잠을 제대로 못 잤다. 만사 제쳐두고 여의도로 간다"거나 "지금은 축제분위기로 갈 것이 아니라 피 터지게 싸워야 할 때다. 촛불이 아니라 횃불이 돼야 한다"는 등 촛불집회를 이어가겠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개국본의 주도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가 개최하는 제11차 여의도 촛불문화제는 오는 26일 오후 4시 여의도공원 교차로 앞에서 진행된다.


gahye_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