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국체전 인권침해 보니…"나가 죽어라", "좀 더 벗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8 14:57:14
전국체전 14개 종목 인권위 모니터링
선수들에 폭언 등…공포 분위기 조성도
신체접촉, 성희롱 등 다수…"개선 시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식에서 '다시, 함께 가는 길'을 주제로 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19.10.10.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28일 발표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인권 상황 실태 조사 결과에는 체육계 일각의 권위적 문화와 여성 선수를 성적 대상화하는 사회적 시선이 드러나 있다.

이날 인권위는 지난 3~10일 100회 전국체전 14개 주요 종목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 "과열 경쟁과 권위주의적 문화로 인한 인권침해 상황이 확인됐다"면서 현장에서 벌어진 폭언과 성폭력 등 사례를 공개했다.

먼저 인권위는 체전 진행 과정에서 현장 지도자 등이 청소년과 청년 선수들에 대해 폭언과 인격 모욕적 행위를 하는 상황이 여러 차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한 남성 지도자는 구기 종목 여고생 선수들에게 "야 이 XX야, XX XX야, 죽을래, 그 따위로 할 거야? 미쳤어?" 등의 폭언을 했고, 이를 본 관중이 "저게 감독이냐"는 탄식을 했다고 한다.

투기 종목에서는 지도자가 학생들을 집합시킨 뒤에 "XX놈들 XX들인가? 나가 뒤져야 된다"고 했던 경우가 있었으며, 경기에서 진 남성 대학 선수에게 "XXX가 이기려는 의지가 없어"라는 폭언을 했다고 인권위는 전했다.

경기장 복도 한 쪽에 남자 고교생들을 열중 쉬어 상태로 세워둔 모습도 목격됐는데, 이들을 상대로 "야 ㅇㅇ 너는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왜 그 따위로 한거야" 등의 고성이 오가면서 공포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전언이다.

지도자가 선수를 상대로 "저 XX ㅇㅇ대에서 안 받았어야 하는데"라는 말을 하거나, 경기 도중 실수가 있으면 "야 XX XX가, 야 인마"라는 폭언이 나오기도 했다고 한다.

인권위는 폭언과 위압적 행동 이외에 지도자가 권력 관계 아래 있는 선수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상황도 있었다고 밝혔다. 여성 선수들을 성적 대상으로 지칭하는 발언도 적잖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했다.

사례 가운데 하나로는 한 종목 심판이 안내하는 여성 직원에게 했던 "야 딱 내가 좋아하는 몸매야, 저런 스타일은 내가 들고 업을 수 있지"라는 발언이 제시됐다.

아울러 인권위는 "일부 종목에서 작전 타임에 남자 코치가 여자 선수의 목덜미를 주무르고 만지는 장면도 목격됐다"고 언급했다.

관중들이 여성 선수를 대상으로 "나한테 시집와라, 시집와"라고 말하거나,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네. 좀 더 벗으면 좋으련만"이라고 한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후에 체육계 고위직의 훈화를 들어야 했고, 일부 선수들은 종목단체 임원 등의 수발을 들어야 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인권위는 "일부 여성 선수나 자원봉사자들이 다과 수발을 하는 성차별적 의전 장면도 빈번하게 목격됐다"며 "높은 단상에 앉아 어린 여성들의 차 심부름을 당연한 듯 받고 있는 구시대적 단상 문화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했다.

이어 "스포츠 과정에서의 신체 접촉은 훈련, 교육, 격려 행위와 혼동될 수 있는 특징이 있고 이를 빙자한 성폭력 사례가 많다"며 "인권 가이드라인에 따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