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현대차, 대형 수소트럭 콘셉트카 '넵튠' 최초 공개…美진출 의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9 14:45:58
북미 상용 전시회 참가…친환경 상용차시대 전환할 것
1930년대 美 기차 재해석… 둥근 전면부·일체형 구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현대차가 글로벌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는 미국에서 대형 수소트럭 콘셉트카 '넵튠'을 최초 공개하고 미국 상용차 시장 진출 의지를 나타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North American Commercial Vehicle Show)'에 참가, 현대차의 미래 상용차 비전을 담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을 최초 공개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가 다져온 수소전기차 리더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상용 수소전기차 비즈니스 현황을 공유, 현대차의 미래 수소전기 상용차 비전을 미국 시장에 제시했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은 "수소전기 상용차는 실체 없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도로 위를 달리는 실재이자 현재"라며 "미래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과 안정성을 갖춘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가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 상용차의 미국 시장 진출 기회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서 향후 다양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상용차를 위한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데도 동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넵튠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온 차명으로,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디자인은 미국의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스타일의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았다.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보이는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를 만들어냈다.

associate_pic
현대차는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과 대담한 디자인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전면부 좌우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하며, 측면에는 얇은 푸른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했다.

차체 하부 전체를 감싸는 그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공력성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은 "디자이너들의 창의력과 첨단 기술을 통해 탄생한 '넵튠'의 디자인은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을 보여준다"며,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현하고 라이프스타일 모빌리티로서 새로운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에 둥근 온실 형태의 캡(트럭 앞쪽 엔진 위에 위치한 운전석 공간)이 더해지면서, 실내는 기존 내연기관 상용차에 비해 넓을 뿐만 아니라 튀어나온 부분없이 평평한 바닥으로 구현됐다.

퍼스널 스튜디오로 명명된 실내 공간은 장거리 이동이 빈번한 운전자가 가장 효과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associate_pic
전면 유리 테두리를 둘러싼 프레임은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능을 담당하며, 몸 동작과 눈동자를 인식하는 제스처 컨트롤, 아이 트래킹 그리고 음성 제어 기술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인간 공학적 설계'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또 실내 공간에 자유롭게 방향을 돌릴 수 있는 시트, 전면 유리 전체에 적용되는 프로젝션 스크린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삶의 공간'으로서 스마트 오피스나 편안한 거실의 기능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넵튠 공개와 함께 현대차의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해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글로벌 최대 상용차 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 처음으로 수소전기 트럭의 실체를 제시하고 수소 모빌리티 기반의 미래 상용차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의 수소충전소 구축과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민관협의체인 'H2USA'는 오는 2035년까지 미국의 수소충전소가 최대 3300곳에 달하고, 최대 450만대의 수소전기차의 수소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9월 미국 커민스사와 손잡고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MOU를 체결했다. 현대차와 커민스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공동 개발해 북미 지역 버스, 트럭 등 상용차 제작업체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대차그룹의 미국 계열사'현대트랜스 리드는 친환경 액화질소 트레일러 콘셉트를 선보이며 현대차그룹의 상용차 시장에서의 통합 친환경 솔루션을 제안했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