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청주서 안마의자에 낀 2살 아이, 치료 중 숨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30 10:01:52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충북 청주청원경찰서.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에서 안마의자에 끼어 중태에 빠졌던 두 살배기 아이가 끝내 숨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께 청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2)군이 숨졌다.

A군은 전날 오후 6시46분께 청주시 청원구 한 아파트에서 안마의자 하단부에 끼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심폐소생술을 받아 맥박은 돌아왔으나 의식을 찾지 못하며 숨을 거뒀다.

A군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방에서 울음소리가 들려 가보니 아이가 안마의자에 끼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