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일본 안 가요" 열기 더 타오른다…하나투어 집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1 17:40:21
전년 동월比 감소세 9월 -75.4%→-10월 82.3%
해외여행 목적지 비중 8.7%,…전월比 -1%P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10월에도 한국인은 일본을 외면했다.

1일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의 10월 해외여행 모객 자료에 따르면, 일본 여행 수요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무려 82.3% 줄어들어 8월(-76.9%)과 9월(-75.4%)보다 감소 폭이 더 컸다.  
 
1일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의 9월 해외여행 모객 자료에 따르면, 일본 여행 수요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75.4% 줄어들어 8월(-76.9%)과 비슷한 수준의 감소세를 이어갔다. 일본 불매 운동이 10월8일 100일째를 맞았으나 열기가 여전한 데다 10월12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해 극심한 피해를 일으킨 것도 한몫했다. 

 이로 인해 10월 한국인의 해외여행 목적지 비중에서도 일본은 8.7%에 그쳤다. 이는 9월(9.7%)보다 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8월(11.7%)와 비교하면 3%P나 감소한 규모다. 9월과 마찬가지로 동남아(53.3%), 중국(16.2%) 등에 압도됐고, 유럽(11.2%)에도 또 뒤졌다.
 
인기 여행지인 일본의 몰락도 모자라 시위 여파로 홍콩을 찾는 발길도 뜸해지면서 하나투어의 실적도 부진의 늪에서 좀처럼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10월 해외여행 수요(항공권 판매량 17만6000여 건 미포함)는 19만5000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33.2%나 줄었다. 

한편, 움츠러든 해외여행 심리는 연말까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1일 기준 11월 해외여행 수요는 전년 대비 27.6% 감소했다. 12월은 14.2%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