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82년생 김지영'에 "남성도 힘들다" 논평…비난 일자 철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3 17:58:03
장종화 청년대변인 '남성도 힘들다'는 취지의 논평
정의당 "여성 차별로 남성이 기득권 누리는 건 사실"
민주당 내에서도 비판 나와…당원게시판에도 지적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김지영과 가족 포스터'를 7일 공개했다. 2019.10.07.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snow@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당 청년대변인이 낸 "남성 역시 차별받는다"는 취지의 논평에 비판이 잇따르자 논평을 공식적으로 철회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공지를 통해 "지난달 31일 배포한 장종화청년대변인의 '82년생 김지영' 논평은 당의 공식적인 입장과 다른 점이 있어 철회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홈페이지에서도 해당 논평을 삭제했다. 

앞서 장종화 청년대변인은 지난달 31일 논평을 통해 "김지영이 겪었던 일 중에 한두 가지는 우리 모두 봤거나, 들었거나, 겪었다"며 "이는 거꾸로  '82년생 장종화'를 영화로 만들어도 똑같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 청년대변인은 "초등학교 시절 단순히 숙제 하나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풀스윙 따귀를 맞고, 스물둘 청춘에 입대하여 갖은 고생 끝에 배치된 자대에서 아무 이유 없이 있는 욕 없는 욕은 다 듣고, 키 180 이하는 루저가 되는 것과 같이 여러 맥락을 알 수 없는 '남자다움'이 요구된 삶을 살았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이해하려 하지 않는 삶을 살고 있구나를 보여준다"며 "김지영을 통해 우리가 깨달아야 하는 건 성별과 상관없이 우리가 얼마나 서로의 입장과 생각을 제대로 마주하지 않으며 살아왔나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각종 인터넷 게시판 등에는 "남자도 차별받는다는 식의 주장은 문제의식을 흐린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정의당을 비롯해 민주당에서도 지적이 제기됐다.

강민진 정의당 청년대변인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여성인권에 관한 영화를 두고 여당 대변인이 낸 논평이 고작, 남자도 힘들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이라니 소위 청년세대의 젠더 갈등을 향한 민주당의 정치적 스탠스가 이런 것이라면 너무 암울하다"고 지적했다.

강 청년대변인은 "가부장제는 남성에게도 해롭다. 특히 '정상적 남성'이 아니라고 여겨지는 소수자 남성들은 차별과 혐오를 겪는다"면서 "하지만 그렇다고 '남자도 차별받는다' '여자나 남자나 똑같이 힘들다'는 말이 맞는 말이 되는 건 아니다. 여성을 차별하고 착취함으로써 남성이 기득권을 누리는 세상이란 건 부정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김민석 민주당 관악갑 대학생위원장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82년생 장종화' 운운이 특히 가소롭다. '맨박스'라 불리는 가부장제 사회에서 형성된 남성다움에 대한 문제의식 역시 페미니즘이 극복해야 할 대상으로 보는 주요한 문제"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평은 이러한 페미니즘의 효용을 언급하는 대신 매우 피상적으로 '여자도 힘들지만 남자도 힘들어!' 수준 이상의 논의로 이어지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당원게시판에도 "민주당 청년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되느냐. 명백하게 존재하는 차별을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할 문제'라며 논점을 흐리고 있다" "가부장제를 공고히 하다보니 생긴 맨박스조차 인지하지 못한다. 엄연히 존재하는 차별을 두고 '서로를 무지하지 못했다'(고 한다)"는 등의 지적이 올라왔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