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강기정 태도 논란에 "스스로 절제 못해 큰 잘못"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7 10:43:47
7일 예결위 야당 요구에 입장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정감사 태도 논란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과 뜻을 전했다.

이 총리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예결위 간사를 맡은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정부의 대표 격인 총리께서 국민께 (태도 논란) 사태에 대해 한 말씀 하고 회의를 시작하는 게 온당하다"며 이 총리 답변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도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여준 모습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며 "총리가 사과하고 진행하는 게 맞다"고 더했다.

이 총리는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한 것으로 알지만, 제 생각을 물으셔서 답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 원인 중 하나를 제공한 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임하다 보면 때론 답답할 때, 화날 때도 있겠죠"라며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게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이고, 더구나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건 큰 잘못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일 운영위 청와대 국감에서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 속에서도 청와대는 우리 안보가 튼튼하다고 강조한다'는 취지의 지적을 하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설전을 벌였다.

나 원내대표가 "어거지로 우기지 마시라"고 하자, 정 실장 뒷자리에 배석한 강 수석은 "아니 답변을 요구해 놓고 우기지 말라가 뭐냐"고 끼어들었다.

강 수석은 나 원내대표를 향해 삿대질하고 고함을 치며 "우기지 말라니가 뭐냐고", "내가 증인이야", "똑바로 하시라" 등의 발언을 했다.

강 수석은 지난 6일 국회를 찾아 "그날 정 실장과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불쑥 끼어든 건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사과했다. 다만 "저는 그날 충분히 사과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