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사회 전원 해임하라”…제주국제대 이사 밀실 선임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8 10:59:39
제주국제대 대학구성원, 도민의방 기자회견
선임 절차·방식 확인할 길 없어, 밀실행정 표본
“제주4·3은 폭동”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 철회하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배상철 기자 =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총학생회, 총동창회 등이 '밀실 선임된 이사 3명과 기존 이사 전원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9.11.08. bsc@newsis.com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제주국제대학교 법인이 대학 구성원들의 동의 없이 밀실에서 이사를 선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를 비롯한 총학생회, 총동창회 등은 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로 선임된 3명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로,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서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국제대를 운영하는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 3명을 선임했다”면서 “특히 이번에 이사로 선임한 이명희 공주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제주인의 아픔인 제주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 온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이사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우리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라며 “제주도는 동원교육학원의 부당한 밀실 이사 선임을 전면 무효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대학구성원과 도민의 염원을 받아들여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롭게 이사진을 구성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현재 이사회는 제주국제대의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했으며, 유치원 2개 건물 중 한 동을 수익용 재산으로 용도를 변경했다”며 “이는 불법행위로 이사 해임 사유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우리대학은 비리재단의 부당한 횡포 때문에 신음해왔다. 비리재단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도민에게 사랑받는 대학으로 우뚝 서는 것이 대학구성원의 바람”이라며 “제주도는 이사를 전원 해임하고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해달라”고 주문했다.


bs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