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전시

여주에 공예 창작 활성화 지원센터 조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8 1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공예 창작 활성화와 공예산업 발전의 전초기지가 될 공예창작지원센터가 경기도 여주에 조성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도자재단과 함께 8일 경기 여주시 도자세상에서 공예창작지원센터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유휴공간을 보유한 지역에 공예작가 공동작업장을 만들고 장비 공동이용, 창업 입주, 공예분야 교육, 컨설팅 등을 운영하는 지원센터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처음 공모 절차를 거쳐 경기도지역 한국도자재단을 주관단체로 선정하고 여주시에 지원센터를 조성했다.

지원센터에서는 도자·유리·목공·금속 4개 분야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공예가들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작품 활동을 시도할 수 있도록 한 '어울림의 장'을 제공한다. 첨단 디지털 장비를 통해 융·복합 창작을 돕고 공예산업에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 등도 지원한다.

예비·창업 공예가를 대상으로 하는 '공예 창업자 입주 지원',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공예디자인 컨설팅', 상품 유통 마케팅과 컨설팅 전문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마케팅·홍보 컨설팅', 시제품 생산·유통·판매 과정을 지원하는 '시제품 지원프로그램'은 올해 12월까지 시범 운영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내년에 공예창작지원센터 1곳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공예가들에게 창작공간과 교류·협력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공예 전문인력 양성과 공예 창업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