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올댓차이나] 中,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안해...“시진핑 블록체인 육성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8 17:20:15
‘도태산업’ 지정목록 최종판서 제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암호산업 육성에 나선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의 채굴(마이닝)을 금지하지 않기로 했다고 인민망(人民網) 등이 8일 보도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 4월 당국이 추진하거나 제한 나아가서는 금지를 원하는 산업 리스트인 '산업 구조조정 지도목록(産業結構調整指導目錄) 2019년 개정판'에 관한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개정판에는 당국이 금지할 방침인 450개 넘는 산업 행위를 담았으며 그중에는 비트코인을 포함하는 가상화폐 채굴도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 6일자로 나온 '산업 구조조정 지도목록' 최종판 명단에는 비트코인 채굴에 관한 기술이 빠졌다.

이로써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정해 금지시키기로 했던 애초 방침이 변경된 셈이다.

가상화폐 채굴이 제외된 이유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국가발전개혁위는 문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위안화 가치가 하락할 것을 우려해 가상화폐의 거래를 금지했으며 그 채굴도 전면 봉쇄하려고 했다.

2017년 이래 가상화폐 펀드투자 ICO(Initial coin offerings)를 금지하고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는 조치를 밟았다.

작년 1월에는 중국 인터넷 금융리스크 관리공작 영도소조 판공실이 비트코인 관련 기업이 채굴업무를 질서 있게 폐쇄하도록 유도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블록체인을 '첨단기술 굴기'와 혁신의 핵심으로 삼으면서 가상화폐에 대한 인식이 일변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발전개혁위는 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첫 지도목록을 공개한 이래 다양한 문제와 관련해 2500건 넘는 제안을 받아 그 대부분을 검토해 반영하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발전개혁위는 비트코인 채굴에 관한 개별적인 제안에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