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마지막 경기도 이긴다" 김경문 감독, 쿠바전 필승 각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8 18:06:35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했지만 "호주 진출 고려할 때 아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캐나다 경기, 한국 양의지에 파울 타구 맞은 자이로 멘도사 주심의 부상으로 경기가 지연되자 김경문 감독이 그라운드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9.11.07.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지만,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쿠바와 프리미어12 C조 예선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앞서 열린 예선라운드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3-1로 꺾으면서 한국은 앉아서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호주, 캐나다가 1승 2패로 동률을 이루면서 예선라운드 1, 2차전을 모두 이긴 한국은 최소 C조 2위를 확보, 각 조 상위 2개국에 주어지는 슈퍼라운드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이 이날 쿠바를 이길 경우 호주가 한국과 함께 슈퍼라운드에 진출한다.

한국이 쿠바에 승리하면 캐나다와 쿠바, 호주가 1승 2패로 동률을 이루게 된다. 3개국이 동률을 이룰 경우 팀퀄리티밸런스(TQB·총 득점/공격 이닝-총 실점/수비 이닝)를 따지는데, TQB에서 호주가 캐나다, 쿠바에 앞선다.

만약 한국이 쿠바에 패배하면 2승 1패로 동률을 이루는 한국과 쿠바가 슈퍼라운드에 오른다. 2개국이 동률을 이루면 승자승으로 순위를 가리기 때문에 한국이 조 2위, 쿠바가 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한다.

김 감독은 이날 쿠바전을 앞두고 "낮 경기를 보니 묘하더라. 경우의 수 따지면 복잡해진다"면서도 "쿠바전에서 최선을 다해 이기고 가는 것을 생각하겠다. 오늘 팬들도 많이 온다고 한다. 마지막 경기까지 이기고 일본에 가겠다"고 다짐했다.

슈퍼라운드 진출이 쿠바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선을 그은 김 감독은 "호주에 대해 생각할 것이 아니다"며 "경기하면서 선수들이 단단해지고 있다. 김광현, 양현종이 힘있게 지켜줘 대표팀이 더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필승 각오인 만큼 마운드 총력전도 펼칠 예정이다. 쿠바전 선발로는 대표팀의 유일한 잠수함 투수 박종훈이 나선다.

김 감독은 "오늘 경기를 하고, 내일은 경기가 없다. 이영하가 일찍부터 불펜에서 대기한다"며 "박종훈이 좋으면 길게 가겠지만, 좋지 않으면 투수를 일찍 교체해 쿠바를 봉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앞선 2경기에 등판하지 못한 투수들도 준비시키겠다. 고우석, 하재훈도 경기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8회말 1사 2루의 위기에 등판해 1⅔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조상우도 불펜에 대기한다. 김 감독은 "조상우는 5명을 상대했지만, 투구수가 25개 정도였다. 9회에 이기는 상황이고, 던질 상황에 되면 컨디션을 물어보고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캐나다와의 예선라운드 2차전에 선발 출전하지 못했던 2루수 박민우와 3루수 허경민을 선발 라인업에 포함, 타순에 변화를 줬다.

박민우는 전날 캐나다전에 교체 출전해 9회초 2사 1, 3루 상황에 쐐기 적시타를 때려냈다. 전날 경기에 역시 교체 출전했던 허경민도 안타를 뽑아내 쐐기점에 발판을 놨다.

김 감독은 "박민우가 좋은 타점을 올렸고, 허경민도 컨디션이 좋아 선발 라인업에 포함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예선라운드 1~2차전에서 8타수 무안타 5삼진에 그친 박병호는 그대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김 감독은 "박병호가 쳐서 이길 시간이 가까워오고 있다. 어떻게든 박병호가 살아나도록 도와야 한다. 오늘 좋은 타구가 나올 것"이라며 "점차 타구가 좋아지고 있다"고 기대를 걸었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