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세계 1위 벤앤제리스도 홈플러스서…대형마트 최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0 06:00:00
3위 하겐다즈, 2위 헤일로 탑 이어
11일부터 수도권 25개 점포서 4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홈플러스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아이스크림 맛집’을 선언했다. 더 많은 고객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글로벌 1~3위(지난해 유로모니터 글로벌 시장 점유율 기준) 파인트 아이스크림 브랜드를 모두 입점시키게 된 데 따라서다.

홈플러스는 글로벌 1위 브랜드 '벤앤제리스'(Ben&Jerry’s) 아이스크림 4종을 대형마트 최초로 11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9월 3위 브랜드 '하겐다즈'(Haagendazs)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국내 진출을 선언한 2위 브랜드 '헤일로 탑'(Halo Top) 아이스크림 3종을 들여온 데 이은 행보다. 

벤앤제리스는 1978년 창업주인 벤 코언과 제리 그린필드가 미국 버몬트주에서 창립했다. 현재 4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한국은 41번째 진출국이다. 지난 9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팝업스토어 '벤앤제리스 하우스'를 오픈하고, 대형마트 판로마저 개척하는 등 국내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

벤앤제리스는 성장 촉진 호르몬을 사용하지 않고 키운 젖소에서 짜낸 우유를 사용한다. 인체에 유해한 합성 향료, 인공색소 등을 쓰지 않는 '내추럴 아이스크림'으로 잘 알려졌다.
 
 재료 본연의 달콤함과 씹는 재미를 더하는 큼직한 청크와 스월이 풍성하게 들어간다.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파인트 한 통을 비워낼 수 있을 정도의 이른바 '슴슴한' 단맛으로 아이스크림 애호가들 사이에서 호평을 듣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홈플러스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
홈플러스에서는 판매될 제품은 '체리 가르시아' '바닐라' '청키 몽키'(각 473㎖), '초콜릿 퍼지 브라우니'(458㎖) 등이다. 각 1만1600원. 홈플러스 강서점, 월드컵점, 잠실점 등 수도권 25개 점포에서 판매된다.

심호근 홈플러스 신선가공팀 바이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파인트 아이스크림 브랜드인 벤앤제리스를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헤일로 탑과 하겐다즈는 물론 벤앤제리스까지 갖춘 홈플러스가 아이스크림 애호가 사이에서 '맛집'이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한편, 벤앤제리스는 기후 변화, 공정무역, 평화 구축, 인종차별, 성 소수자 인권, 난민 등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활동을 펼치는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앞으로 국내에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탤 각오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