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청주 구룡공원 2구역 등산로 '완전 폐쇄'…제안사 '묵묵부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9 16:27:45
지난달 10일 등산로 26곳에 이어 9일 8곳에 차단 철조망 설치
1구역 전체 매입, 1지구 개발 거버넌스 조정안 제안사 미회신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 구룡공원 토지주들이 9일 공원 2구역 등산로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구룡공원지주협의회 제공) 2019.11.09.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인 구룡공원의 민간공원 조성사업이 여러 난제에 부딪혀 해법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구룡공원지주협의회는 민간공원 조성사업 대상에서 제외한 구룡공원 2구역(91만7207.7㎡) 등산로 26곳에 이어 9일 등산로 8곳을 추가로 폐쇄했다.

1차 때는 철선을 이용해 등산로를 막았지만, 이번에는 철조망을 설치해 등산객의 출입을 원천 봉쇄하는 등 압박 강도를 높였다.

지주협의회는 '청주시는 헌법재판소 판결을 존중하고 사유재산권을 존중하라. 구룡공원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지주협의회와 상의하고 아무런 조건없이 자연녹지로 해제하라'는 요구사항을 적은 플래카드도 내걸었다.

정춘수 지주협의회장은 "민간공원 개발이 되지 않는 구룡공원 사유지는 오늘(9일)부터 자연녹지로 해제할 때까지 무기한 전체 등산로를 폐쇄했다"라고 말했다.

시는 토지주들의 물리적 행사와 함께 지난 4일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 8차 전체회의 결과에 대한 사업제안사의 회신도 없어 난감해 하고 있다.

거버넌스는 지난 8차 전체회의에서 사업자가 1구역 전체(36만3673㎡)를 매입하되 이 가운데 1지구(개신오거리 인근)만 공동주택단지를 허용한다는 기존 제안을 재확인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 구룡공원 토지주들이 9일 공원 2구역 등산로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등산로 폐쇄 이유를 적은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사진=구룡공원지주협의회 제공) 2019.11.09. photo@newsis.com
거버넌스는 이와 함께 제안사가 이 제안을 받아들이도록 시가 적극적으로 협의 조정해 달라고 주문했다.

시는 관련 부서가 이 조정안을 가지고 제안사와 협상을 한 뒤 제안사의 수용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거버넌스가 제시한 협의 조정 시한은 일주일이다.

거버넌스는 매주 월요일 오후에 정례적으로 전체회의를 열기로 해 11일 9차 전체회의를 열어야 하지만, 제안사가 이전까지 거버넌스 조정안 수락 여부를 회신하지 않으면 전체회의는 늦춰질 수밖에 없다.

거버넌스는 지난 8월19일 첫 전체회의를 열고 3개월간을 활동 기간으로 정해 이달 18일 전체회의를 끝으로 거버넌스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거버넌스 종료일과 함께 내년 7월1일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자동실효일이 다가오지만, 민간개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구룡공원 문제는 제안사의 회신 지연과 토지주들의 거센 반발로 시를 당혹하게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내일(10일)까진 제안사에서 초안이라도 통보를 해줘야 11일 9차 전체회의를 열 것인지 결정하게 되는데 아직 회신이 없다"고 답답해 했다.

1985년 10월11일 도시계획시설(도시공원)로 지정된 구룡공원은 1구역과 2구역으로 나눠 민간공원 조성사업 공모를 했으나, 지난 6월 1구역에만 컨소시엄업체(두진건설·리드산업개발·아리산업개발·대산산업개발)가 제안서를 냈다.

시는 7월 구룡공원 1구역 제안 수용 여부 결정 자문을 위한 도시공원위원회를 열었으나, 일부 시민사회단체의 반발로 관련 회의를 안건에 올리지 못했다.

이어 공무원, 녹색청주협의회, 도시공원대책위원회, 전문가, 시의원 등 15명으로 거버넌스를 구성해 그동안 8회에 걸치 전체회의와 수시로 실무TF회의를 진행했다.

거버넌스와 사업제안사가 민간개발 방식을 놓고 몇 차례 수정 제안을 하면서 결정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시 구룡공원 구역분할도. 2019.10.22. (사진=청주시 제공) photo@newsis.com



ksw6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