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EU차 관세 결정 또 6개월 뒤로 미룰 듯" 폴리티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08:15:18
"트럼프의 관세 결정엔 언제나 불확실성"
associate_pic
【애틀랜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 선거 유세장에서 연설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조지아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대중국 관세를 철회하는 데 합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관세 철회를 바라겠지만 나는 어느 것에도 합의하지 않았다"라고 말해 미·중 양국이 논의에 따라 단계적으로 관세를 철폐하기로 합의했다는 중국 상무부의 지난 7일 발표를 부인하려는 의도로 보여진다. 2019.11.12.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연합(EU)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결정을 6개월 뒤로 또 미룰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따른 안보위협을 조사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바 있다. 232조는 수입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산 자동차에 25% 고율 관세를 부과할지 5월에 발표해야 했지만 결정을 6개월 뒤로 미뤘다. 결정 시한은 오는 14일이었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EU 자동차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한 결정을 6개월 후로 연기한다고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의 최대 교역국 중 하나인 EU와의 논쟁을 피하기 위해서다.

폴리티코는 무역과 관세에 관한 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는 언제나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막판에 갑자기 관세를 매기겠다고 할 수도 있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같은 예상치 못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트럼프 대통령은 6개월 연장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이 소식통은 강조했다.

자동차 고율 관세 대상으로 거론된 국가는 EU, 일본, 한국 등이다. 한국과 일본은 232조 적용에서 제외될 수 있지만 EU의 경우 상황이 유동적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9월 미일 정상은 유엔(UN)총회가 열린 뉴욕에서 만나 1단계 무역 협상안에 서명했다. 일본은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관세를 38.5%에서 9%로 낮추고 농산물 시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달 미국 출장에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들을 만나 우리나라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성공적으로 타결하고 이행하는 나라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미국 측도 이런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반면 EU는 농업 시장 개방을 논의 테이블에 올리기 꺼리고 있어 협상이 도출되지 못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3일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유럽, 일본, 한국 친구들, 그리고 주요 자동차 생산 부문들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