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립선암 세포를 죽이는 신종 미생물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2:00:00
낙동강생물자원관, 항암 식의약품 소재 개발 착수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순수 분리 배양된 신종 미생물(왼쪽)과 한해살이식물인 물옥잠(오른쪽). 2019.11.12. (사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공)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전립선암 세포(LNCaP)를 죽이는 효과가 있는 신종 미생물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물옥잠에 공생하는 신종 미생물에서 전립선암 세포 사멸 효과를 확인해 특허 출원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허명은 '항균 및 항암 기능을 가지는 물옥잠 분리 마이크로모노스포라 속 엠(M)2 균주 및 이외 용도'이다.

이번 연구는 물옥잠이 동의보감에서 약재로 사용했다는 것에 착안했다.

물옥잠의 생리활성 물질이 공생 미생물에서 나올 것이라 예상하고는 낙동강에 서식하는 물옥잠의 뿌리에 공생하는 미생물 총 74균주를 분리해 그 효능을 평가했다.

그 결과 미생물 분리 과정에서 신종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모노스포라 속 미생물을 발견했으며 25도에서 2주 간 배양한 신종 미생물의 배양액을 100㎍/㎖로 처리했을 때 전립선암 세포를 약 50% 사멸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낙동강생물자원관은 현재 신종 미생물 배양액에서 항암물질의 분리, 구조 분석, 기작 연구 등항암 식의약품 소재로 개발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정남일 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는 생물 소재 연구의 대상을 담수 유래의 공생 미생물로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