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연천군 돼지사체 침출수 대량 유출…당국 "긴급 상황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0:09:24
중수본, 현장에 정부 관계자 급파해 점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경기 연천군에서 진행 중인 돼지 살처분·매몰 과정에서 대량의 침출수(돼지 핏물)가 유출돼 인근 소하천으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연천군은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다수 발견돼 돼지 전량을 수매한 후 살처분해 처리하고 있다.

12일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등에 따르면 연천군은 지난 10일 매몰 작업 과정에서 침출수가 작업현장에서 유출된 것을 확인했다. 매몰지 확보가 늦어지면서 돼지사체 4만7000여 마리를 쌓아놓았는데, 마침 당일 비가 내려 핏물이 인근 하천으로 들어간 것이다. 이 지역에서는 바이러스 확산은 물론 식수오염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중수본은 하류 상수원인 임진강으로 침출수가 유입되지 않도록 긴급 차단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11일까지 인근 소하천으로 유입된 침출수를 수중모터로 흡입하는 방식으로 빼내 공공처리장에서 처리했다는 설명이다.

연천군은 "상수원인 임진강은 매몰지로부터 약 16㎞ 이상 떨어져 있으며 11일 인근 소하천 점검 결과 추가적으로 침출수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천군은 취수원에서 시료를 채취해 수질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하지만 매몰지에서 침출수가 유출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매몰 작업이 허술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농림축산식품부, 가축방역지원본부 관계자를 긴급 파견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중수본은 "연천군 매몰 작업 상황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농식품부·환경부·지자체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매몰지 101개소가 적합하게 조성됐는지 일제 현장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침출수 유출 우려 등 환경적 우려가 확인될 경우 즉시 시정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