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화순 국화축제 주차봉변' 논란 차주, 위법시공까지 들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7:57:11
관광객 차량 가로막은 SUV 주인이 하루가량 버티자 네티즌 공분
associate_pic
【화순=뉴시스】변재훈 기자 = 전남 화순 일원에서 열린 국화축제 기간 중이던 지난 9일 밤 축제 행사장 인근 주택가에서 빚어진 관광객 A씨와 주민 B씨간 주차 시비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차량 이동을 하루가량 거부했던 B씨는 민원을 접수한 행정당국에 의해 자택 불법 건축물 시공 사실까지 드러났다. (사진=인터넷 모 커뮤니티 게시글 캡쳐) 2019.11.12.

photo@newsis.com
【화순=뉴시스】변재훈 기자 = 지역 축제를 찾은 관광객의 차량 이동 요구에 응하지 않아 여론의 지탄을 받은 주민이 자택 내 불법 시공 사실까지 들통났다. 

 12일 전남 화순군에 따르면 국화축제 기간 중이던 지난 9일 밤 지역 주택가에서 관광객 A씨와 주민 B씨 사이에 주차 시비가 벌어졌다.

 관광객 A씨는 군유지인 공터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도로로 나가려 했으나, 길가에 세워진 B씨의 SUV차량에 가로막혔다.

A씨는 B씨에게 차량 이동을 수차례 부탁했지만, B씨는 자신의 집 앞에 세워놓은 것이라며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주 B씨는 A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차량 이동 협조 요구도 거부하며 하루가량을 버텼다.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같은 사실을 사진과 함께 알렸고, 해당 게시글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논란은 군청 홈페이지로 번져 자유게시판에는 다수의 항의글이 게시됐다.

이후 화순군에는 B씨 자택 시설물과 관련한 다수의 민원이 접수됐다.

군청은 현장 조사와 건축물대장 등 서류 대조를 거쳐 B씨 자택 부지 안 창고·비 가림막 시설이 설계와 달리 시공된 점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군청은 B씨에게 해당 시설물의 자진 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B씨를 규탄하고 소극행정을 지적하는 글이 공식 홈페이지에 잇따라 게시되고 있어 당혹스럽다"면서 "건축 관련 민원에 대해서는 위법 사항이 확인된 만큼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