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고려대서 맨홀 뚜껑 폭발…"정화조 가스 때문인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9:58:50
건물 처마 일부 파손…인명 피해는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2일 고려대 내의 한 건물 인근에 있는 맨홀의 뚜껑이 튀어오르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019.11.12(사진=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12일 고려대 내 한 건물 인근에 있는 맨홀의 뚜껑이 튀어오르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방당국과 고려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0분께 서울 성북구 고려대 LG 포스코 경영관과 현대자동차 경영관 사이에 있는 맨홀 뚜껑이 튀어 올랐다.

맨홀 뚜껑이 튀어 오르면서 건물 처마가 일부 부서져 돌 가루가 떨어지기도 했으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과 고려대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다만 소방당국 관계자는 "폐쇄 정화조에 가스가 차서 그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