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능 D-1]수험생 응원, 이 말만은 피하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3 13:46:35
수험생 듣기 싫은 말 "걔 수시 붙었다더라" "재수" 언급
"고생 많았어" "무사히 치르길" 추천…준비물 확인 도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2020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광주 남구 설월여자고등학교 3학년 계단에 수능 대박 응원 문구가 붙어있다. 2019.11.13.  hgryu77@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수능을 치르는 가족이나 친지, 친구들에게 전달할 응원문구에 대한 관심도 높다.

13일 유웨이가 수험생 9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수능 전 가장 피해야 할 말은 다른 수험생의 대학입시 합격 여부로 나타났다.

응답자 34.1%는 "누구는 벌써 수시 붙었다더라"를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았다. "재수하면 되지" 등 재수를 언급하는 말이 25.1%로 2위였다. 부담을 줄 수 있는 "시험 잘 볼 수 있지?'가 19.8%로 3위, "절대 실수하지 마"가 14.2%로 4위였다.

수능 전 가장 기운을 북돋게 하는 것은 용돈(40.5%)으로 나타났다. 이어 가족과 함께하는 맛있는 식사(21.5%), 주위 사람들의 찹쌀떡과 응원 메시지(17.3%), 친구들끼리의 응원 메시지(11.6%), 좋아하는 연예인의 노래와 동영상(9.1%) 등의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수능 결과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고생많았다" "걱정 하지 마"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방법이 있다" 등 부담을 주지 않고 수험생활 동안 노력을 인정해주는 발언이 적당하다고 추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후문 앞에서 열린 '수능대박! 수능안전! 수능오류NO! 촉구 및 수송 자원봉사 대국민 발대식'에서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회원들과 바이크를사랑하는모임 등의 회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2019.11.13.  misocamera@newsis.scom
수능 당일인 14일 한파가 예보된 만큼 옷을 따뜻하게 입었는지, 필요한 준비물은 다 챙겼는지 주변을 돌아보게 하는 말이 도움이 된다. 특히 무십결에  반입금지 물품인 전자시계나 전자담배, 휴대전화, 블루투스 이어폰 등 전자기기를 챙기지 않았는지 확인해주는 것도 좋다.

올해 설문에서 수험생들이 수능 당일 가장 두려워하는 실수로는 42.7%가 시간 부족으로 문제를 다 풀지 못하는 것을 선택했다. 문제를 엉뚱하게 읽고 실수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수험생(34.8%), 답안지 체크에 실수하는 것(11.0%), 시험고사장에 지각하는 것(6.4%), 수험표와 준비물 안 가져가는 것(5.2%) 등이 뒤를 이었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