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올 겨울부터 한파 영향예보…'늑장제설' 없게 특교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1:00:00
행정안전부, 겨울철 대설·한파 종합대책 발표
유동인구 많은 곳엔 방풍시설·온열의자 설치
적설 취약 구조물 예비특보 때부터 현장점검
associate_pic
【태백=뉴시스】지난 4월 10일 대설경보가 발효된 강원 태백시에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고원자연휴양림 직원들이 도로 제설에 한창인 모습. (사진=뉴시스 DB)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올해 겨울부터 한파 위험 수준에 따라 대응요령을 알려주는 '영향예보'가 실시된다. 늑장 제설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안전특교세 50억5000만원도 투입된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14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겨울철 대설·한파 종합대책'을 보고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행안부는 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겨울철 대설·한파 대책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한다.

이 기간 한파 위험수준에 따라 보건, 산업, 시설, 농·축산, 수산, 기타 등 6개 분야별 맞춤 대응요령을 안내하는 '한파 영향예보'를 시범 운영한다.

마을회관과 경로당 등을 중심으로 '한파쉼터'를 지정·운영하고 전국 5600여 개의 은행 점포를 한파쉼터로 활용한다. 버스 정류장과 횡단보도 등 유동 인구가 많은 1940곳에는 온열의자 등 한파 저감시설을 설치한다.

독거노인 등 겨울철 저체온증 고위험군에 대한 안부 확인과 함께 유류 및 난방용품을 지원한다.

한파 피해 확산에 대비해 한파재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가동 기준도 마련했다. 40% 이상 시·군에 한파경보가 발령됐을 때 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하고 60% 이상이면 2단계, 80% 이상이면 3단계로 각각 격상하게 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2019.11.14. photo@newsis.com
행안부는 또 대설 예비특보 때부터 노후주택 등 적설 하중에 취약한 구조물 2483곳에 대한 현장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고갯길과 급곡선 도로 등 제설 취약구간은 위험도에 따라 1~3등급으로 구분해 맞춤형 제설 작업을 실시하고 가장 취약한 1등급 구간은 3㎝ 이상 적설이 예상될 때 전담차량을 우선 배치해 제설한다.

도심지 상습정체 구간에는 제설차량의 이동시간 단축을 위해 차량·장비·자재를 배치한 '제설전진기지'를 운영한다. 경사로 등 제설 지연으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구간에는 50억5000만원의 특교세를 들여 자동염수분사장치를 설치한다.

체류객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제주공항의 제설 능력 보강을 위해 제설차량 4대를 신규 도입한다. 심야시간 택시 운행보조금 지급과 전세버스 투입을 통해 공항 내 체류객 발생을 최소화하고 유사 시 대비해 모포와 매트를 각 3500장 비축해둔다. 

겨울철 교통사고 빈도가 높은 상습결빙구간 1464곳을 통과하는 차량에는 내비게이션 '결빙정보 음성 안내서비스'를 실시한다. 상습결빙구간임을 알리는 표지판이나 미끄럼주의 홍보물도 설치해 안전운전을 유도한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올겨울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급하강할 때가 있고 서해안과 강원 영동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예전에 경험하지 못한 극한 기상에도 대응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