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동산 광풍' 부는 부산…전문가들 "집값 상승 제한적" 과열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06:30:00
"입주물량 많아 공급 부담...집값 상승폭 제한"
"지나친 과열로 정부 규제카드 다시 꺼낼 수도"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부산 수영구 광안리 해수욕장 앞바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2019.11.0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최근 부산 '해수동'(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부산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과열을 우려했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산지역의 부동산 시장은 지난 2년간의 침체기를 빠르게 벗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수천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은 분양권이 거래되는가 하면, 매도 호가가 계속 올라 매물이 씨가 마른 지역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7일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에서 입찰에 부쳐진 26건의 부동산 가운데 해운대구와 수영구 매물 12건이 모두 낙찰되기도 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6일 부산 해운대구와 수영구, 동래구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면서 부산 전지역의 규제가 사라졌다. 국토부는 그에 앞선 지난해 12월 부산 진구, 남구, 연제구, 기장군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부산지역은 분양권 전매, 청양1순위 자격제한, 중도금대출 완화,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및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다주책자의 양도세 가산세율 미적용 등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워졌다.
 
부산지역의 아파트 값은 지난 2016년 11월 처음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변동률이 거의 없었다. 오히려 2017년 10월에는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한 후 지난 9월까지 매달 마이너스를 기록해왔다.
 
부산 지역 부동산의 이같은 열기에도 전문가들은 집값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 팀장은 "규제에서 일시적으로 해제됐기 때문에 거래가 이전보다 늘어나고 이로 인해 주택 가격이 오를 수는 있지만 상승폭이 클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라며 "입주물량이 워낙 많아서 공급 부담이 시장에 계속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부산 지역에 공급되는 신규 물량은 연간 2만5000가구로, 종전 연평균 2만 가구를 크게 상회한다.
 
또 다른 전문가는 시장 과열로 인한 정부규제를 우려하기도 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과열된 양상이 지속될 것 같다. 해운대 지역이 살아나면 다른 지역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도 "과열은 걱정해야 한다. 정부가 짧은 기간 안에 규제카드를 다시 꺼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권 팀장은 이어 "정부는 시장 과열로 인한 규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지나친 과열은 정부에서 주시하게끔 만드는 요인이 된다"며 "조정대상지역을 따로 지정하거나, 서울처럼 부산에서도 분양가 상한제 지역을 핀셋 지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arch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