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포항 지진 발생 2년…피해주민 고통은 진행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5:06:15
피해주민 치유 위한 특별법 제정 국회서 먼지만 쌓여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1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 지진 피해주민들이 이용하기 위해 설치된 텐트에 주민들의 항의성 글이 붙어 있다. 2019.11.14. jco@newsis.com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14일 오전 경북 포항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는 2년 전 발생한 11·15 포항 지진으로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이재민 90가구 205명이 3.3㎡(1평) 남짓한 텐트에서 겨울을 맞고 있다.

지진이 발생한 지 1년이 훌쩍 지난 지난 3월 정부조사단이 포항 지진을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 지진이라고 발표하자 이재민들은 정부가 신속한 후속 조치와 함께 주거 안정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보상없이 시간만 흘렀다.

이에  포항시가 이재민을 대상으로 LH 임대주택 이주방안을 마련했지만 고령 이주민들로부터 이러저러한 이유로 외면받았다. 주거 기간 제한과 고령자에게 불편한 주거 환경 탓이 컸다.

자신의 나이가 80을 훌쩍 넘었다는 이모 할머니는 “집에서 죽어야 할 텐데 언제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나랏일 하는 사람들이 우리 같은 사람들 생각이나 하고 있는지 원망스럽다”고 말했다.

체육관 지붕에서는 곳곳에서 비가 새 주민들이 비닐로 막아 놓은 모습이 보였고 집단 생활을 하느라 개인 프라이버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점도 고통스럽다고 피해주민들은 호소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14일 오전 지난해 포항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거주할 수 있도록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 설치된 텐트 모습. 체육관 천정에서 빗물이 새자 이주민들이 비닐을 쳤다. 2019.11.14. jco@newsis.com
체육관 인근에 설치된 주거용 컨테이너 '11.15 지진 희망보금자리 이주단지'에도 70~90대 노인 20여가구가 힘겨운 삶을 이어가고 있다.

피해주민들은 정부가 내년 11월 14일까지 머물 수 있도록 했지만 지난 2년간 정부가 주거대책을 마련해 주지 않은 전례에 비추어 앞으로 1년 이내에 대책이 마련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박모 할아버지는 울음 섞인 목소리로 “내 나이가 80일 넘겼는데 내 집 두고 여기서 뭘 하고 있나 생각하면 기가 막힌다”면서 “요즘은 차라리 자다가 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나도록 지진 피해주민의 치유를 위한 ‘포항지진 특별법’은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14일 오전 지난해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인해 폐쇄된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전경. 사람이 들어갈 수 없도록 인구가 폐쇄된 상태다. 2019.11.14. jco@newsis.com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 북)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부산 해운대갑) 의원 등 여야는 올해 포항지진 특별법안 5건을 잇따라 발의했지만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손을 놓은 정치권에 분노한 포항시민들은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지난 6월과 10월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까지 열었지만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제정과 선거법 개정에 매몰된 정치권은 외면하고 있다.

jc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