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법원장·지검장·국회의원' 광주시 명예시민증 특권층 편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7:07:52
명예시민 47명 선정, 외국인 9명·내국인 38명
권력계층 인사 34명, 사회적 논란 인물도 포함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가 법원장과 지검장, 경찰청장, 국회의원 등 사회 특정계층에 명예시민증을 남발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김용집 의원(남구1)은 14일 광주시 혁신정책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명예시민 선정이 광주 소재 주요 기관장 등 사회 특정계층에 집중되고 있고 일반인은 극소수에 불과해 제도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광주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명예시민에 선정된 사람은 47명으로 외국인 9명, 내국인 38명이다.

특히 내국인 38명 중 34명이 지방법원장, 고등법원장, 지검장, 고검장, 지방경찰청장, 국회의원, 공군 제1전투비행단장 등 기관장급 인사들로 선정됐다.

유독 사법기관과 국회의원 등 권력기관 인물을 선정한 것은 광주시의 위상을 높이고 시정발전에 기여한 사람에게 수여한다는 명예시민제도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명예시민 선정 이후 광주에 초청한 사례는 고(故) 힌즈페터 외신기자 유가족과 조환익 전 한전 사장 특별강연 등 2건에 불과해 사후 관리와 예우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명예시민 중 아웅산 수지와 고은 시인 등 국제적,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도 있어 선정 취소가 필요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일반 국민들 중에서 광주발전과 광주정신 홍보에 기여한 많은 분들이 있는 데 이들을 명예시민으로 선정하고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며 "형식적인 선정과 사후 관리를 개선하기 위해 선정위원회를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