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금의환향' 류현진 "만족스러운 시즌…운동에만 전념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4 17:51:36  |  수정 2019-11-14 17:54:45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후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했다. 메이저리그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해당 타이틀을 따냈다. 2019.11.14. yesphoto@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문성대 기자 = 생애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류현진은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아내 배지현씨와 함께 입국한 류현진은 시종일관 편안한 모습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류현진은 시즌 중반 이후까지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였지만, 한 달 정도 부진에 빠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제이콥 디그롬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류현진은 올해 29경기(182⅔이닝)에 등판,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이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를 통틀어서 1위다.

올해를 끝으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수준급 선발투수를 원하는 구단들에 표적이 되고 있다.

류현진은 "전체적으로 시즌을 잘 마친 것 같다. 선발로서 30경기를 목표로 했는데. 채운 부분은 만족스럽다. 올해 몸상태가 좋았던 게 만족스럽다"고 시즌을 돌아봤다.

평균자책점 타이틀과 사이영상 2위에 대해 "몸이 좋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기록도 나올 수 있었다. 몸상태가 받쳐주지 않았다면 힘들었을 것 같다. 항상 말하지만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FA 계약과 내년 준비에 대해서 "나는 운동만 할 생각이다. 에이전트에게 다 일임하고 왔다. 한국에서 운동하면서 소식을 기다리려고 한다"고 전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