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연철 통일장관 오늘 미국行…금강산 관광 해법 등 모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7 05:00:00
한반도국제포럼 참석 계기 17~23일 미국 방문
폼페이오, 비건 등 美정부·의회 인사 면담 조율
금강산·북미실무협상 관련 공조 방안 등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전 미국 방문을 위해 출국한다. 북미 비핵화 협상 촉진 방안 및 금강산 관광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와 로스앤젤리스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방미 기간 미국 정부 관계자와 의회의 인사들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평화 정착 방안 및 남북관계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스티븐 비건 부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의 면담 일정이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 등과의 면담이 성사될 경우 북한의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 요구를 비롯한 금강산 문제 관련 현 상황을 공유하고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한미연합훈련 조정 가능성을 계기로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 관련 한미 공조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장관은 통일부가 주최하고 미국평화연구소(USIP)와 세종연구소가 공동 주관하는 '2019 한반도국제포럼(KGF)' 세미나에 참석해 기조연설과 질의응답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워싱턴 소재 안보정책 싱크탱크인 스팀슨센터와 로스엔젤리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해 한반도 문제 전문가와 만나는 일정을 갖는다. USC에서는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도 한다.

이밖에 한국 교민과의 대화, 현지 특파원 간담회를 통해 대북정책 및 남북관계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동포 사회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