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완전체로 갖는 마지막 일전, 브라질이라 더 반갑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7 07:20:49  |  수정 2019-11-17 07:26:17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구성윤이 1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19.11.17.  bluesoda@newsis.com
【아부다비(UAE)=뉴시스】권혁진 기자 = 2019년이 어느덧 한 달 반 가량 밖에 남지 않았다. 숨 가쁘게 달려왔던 축구대표팀의 마지막도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한국은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브라질과 친선전을 갖는다.

브라질전은 벤투호가 최상의 전력으로 치르는 2019년의 마지막 일전이다. 다음 달 부산에서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12월10일~18일)이 열리지만 이 대회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지 않아 한창 시즌 중인 유럽파들의 차출이 불가능하다.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 등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19.11.17.  bluesoda@newsis.com
브라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의 강호다. 어떤 대회를 치르든 우승후보로 분류되는 브라질은 아무도 이루지 못한 월드컵 5회 우승과 유일한 개근팀이라는 훈장을 갖고 있다.

축구 왕국으로 통하는 나라답게 포지션별 스타 플레이어들이 즐비하다. 리버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호베루트 피르미누와 맨체시터 시티 가브리엘 제주스, 첼시의 윌리안 등을 구성된 공격진은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의 부상 이탈을 잊게 할 정도로 엄청난 위압감을 뿜어낸다.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이 1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19.11.17.  bluesoda@newsis.com
창조적인 미드필더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와 수비형 미드필더의 교과서로 성장 중인 카세미루(레알 마드리드)가 버틴 허리 라인도 여전히 정상급이다. 티아구 실바(파리생제르맹)가 이끄는 수비진은 상대로 하여금 절로 막막함을 느끼게 한다.

이번 브라질전은 한국에 무척 소중한 기회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의 창설로 세계 강호들과 만날 기회가 턱없이 줄어든 한국은 중동에서의 A매치를 추진하던 브라질의 레이더망에 포착돼 거액의 초청비 없이 훌륭한 팀을 파트너로 맞이하게 됐다.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19.11.17.  bluesoda@newsis.com
이기면 좋겠지만 결과는 딱히 중요하지 않은 경기다. 팬들은 답답했던 레바논전을 상쇄할 정도의 경기력과 투지를 기대하고 있다. 브라질을 끝까지 괴롭힐 수 있는 끈끈함을 보여줄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해외파가 총출동하는 올해 마지막 A매치인 만큼 선수들은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레바논에서 베이스캠프로 넘어온 뒤 곧장 손발을 맞추며 브라질 대비에 나섰다.

아르헨티나전에서 0-1로 패한 브라질은 16일 새벽 아부다비에 당도했다. 하루 휴식을 취한 브라질은 17일과 18일 이틀 간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