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감옥서 극단 선택' 엡스타인 교도관들 기소 위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6 23:34:13
엡스타인 사망 당시 3시간 업무 공백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지난 8월10일 감옥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되는 죽음을 맞은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 2019.11.16.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감옥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미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죽음과 관련, 그를 감독하던 교도관들이 기소 위기에 놓였다.

16일 CBS에 따르면 뉴욕연방검사들은 엡스타인 사망 당시 그를 감독하던 교도관 2명에 대해 관리감독 소홀과 관련한 범죄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엡스타인은 지난 8월10일 오전 자신이 갇혀 있던 메트로폴리탄 교정센터 특별동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직원들이 심폐소생을 시도했지만,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그가 수감된 시설은 교정공무원이 아닌 일반 근로자들에게 업무를 맡겨야 할 정도로 심각한 인력 부족을 겪고 있었다고 한다.

엡스타인 사망 전날인 8월9일엔 불과 18명의 근로자가 750명에 달하는 수감자들을 감시하는 상황이었다. 이마저도 10명은 초과 근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담당 교도관들은 매 30분마다 엡스타인을 감시해야 했지만 밤 사이 3시간가량 업무 공백이 발생했으며, 이후 엡스타인은 목을 맨 채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이 사건을 담당한 뉴욕시 검시관은 엡스타인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와 관련, 엡스타인은 사망을 며칠 앞둔 시점부터 목욕을 거의 하지 않고 침대가 아닌 바닥에서 잠을 자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한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엡스타인의 죽음은 미 정계에도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절친한 사이였으며, 어린 여성들에게 유명인사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강요했다는 혐의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엡스타인 사망 이후 그의 죽음에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가 연루됐다는 주장을 담은 게시물을 리트윗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