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민주당, '공화당 텃밭' 루이지애나 주지사 수성(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7 17:01:09
에드워즈 현 주지사, 결선투표 끝 재선 성공
공화당, 켄터키·버지니아 이어 텃밭 또 내줘
AP "내년 대선 땐 트럼프 지지할 수도" 분석
associate_pic
【배턴루지=AP/뉴시스】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가 16일(현지시간) 재선에 성공한 뒤 승리 축하 행사에 참석해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19.11.17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미국 민주당이 공화당 텃밭으로 꼽히는 루이지애나 주지사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A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치러진 루이지애나 주지사 선거 결선 투표에서 민주당 존 벨 에드워즈 현 주지사가 51%를 득표하며 사업가 출신 에디 리스폰 공화당 후보를 제치고 연임에 성공했다.

에드워즈 당선인은 승리 축하 행사에서 "정말 달콤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누군가를 정중하게 비하할 때 사용하던 말을 비유해 "대통령에게는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루이지애나는 지난달 주지사 선거를 했으나 에드워즈 현 주지사가 과반을 얻지 못해 이날 결선 투표를 치렀다. 당시 투표에선 에드워즈 현 주지사가 47%, 리스폰 후보가 27%, 랄프 에이브러햄(공화당) 하원의원이 24%를 각각 득표했다.

미 대선을 1년여 앞두고 나온 이번 선거 결과는 공화당을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공화당은 지난 5일 켄터키와 미시시피, 버지니아, 뉴저지 선거에서 미시시피 주지사 자리를 빼놓고는 모두 패배했다.

특히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인 켄터키에서 민주당 앤디 비쉬어 후보에게 주지사 자리를 뺏겨 충격을 안겼다. 켄터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에 30%포인트 앞섰던 곳이다. 미시시피 주지사 자리 역시 지난 대선 때 17.8%포인트 표차를 보였으나 이번에 5.8%포인트로 쪼그라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설욕하기 위해 이번 루이지애나 선거에 공을 들여왔다. 지난 6일과 14일 등 세 차례나 루이지애나를 직접 찾아 지원 유세에 나섰으며 트위터로 "(리스폰이)당신의 세금과 자동차 보험료를 낮춰줄 것""그는 위대한 주지사가 될 것"이라며 지지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지원 유세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은 켄터키 주지사와 버지니아 주의회에 이어 루이지애나까지 심장부를 잇따라 내주고 말았다.
   
다만 루이지애나는 내년 대선에선 트럼프를 지지할 수도 있다고 AP는 분석했다. 이번 선거 결과는 공화당이 아닌 리스폰 후보 개인의 패배라는 해석이다.

에드워즈 주지사는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 총기 규제에 반대하고 낙태 금지에 서명했으며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도 반대하는 등 민주당 지도부와 일치하지 않는 정치적 견해를 드러낸 바 있다.

또한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한 주 의회와 협력해 세금 인상으로 주 재정을 안정시켜 바비 진달 전 주지사 시절의 고질적인 적자를 벗어나기도 했다. 이 외에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지원 제도) 프로그램을 확대해 루이지애나주의 의료보험 미가입률 비율을 전국 평균 이하로 낮춘 업적도 있다.

이에 반해 리스폰 후보는 자신을 '보수의 아웃사이더'라고 지칭하며 공개적인 행사를 피하고, 공약을 실현할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AP는 지적했다. 또한 선거를 위해 1200만 달러(약 140억원)를 쏟아부었고 같은 공화당 후보인 에이브러햄 하원의원을 공격했음에도 정작 그의 표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에는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뉴올리언스에서 에드워즈에게 투표한 공화당 지지자는 "(트럼프 대통령이)리스폰 후보를 지지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누구에게 투표해야 하는지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