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북미 협상 조속히 재개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7 16:54: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중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19.1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청와대는 17일 한미 국방 당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관련해 "북미 대화를 위한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돼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는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해 어떻게 보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한미 간에 여러 차례의 정상회담이 있었고, (문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의 접견도 있었다"며 "계속적으로 북미간 대화 모멘텀을 유지시키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진전이 있을 수 있도록 한미 간에는 긴밀한 협의들이 계속 진행돼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유엔 인권결의 채택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 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 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 회담의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다. 그 최종 목표를 향한 과정에서 어떤 의제가 올려질지는 북미가 논의해야할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의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논의들이 진행 중인 상황이고, 그렇기 때문에 청와대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