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서 흑사병 확진자 1명 추가 발생…림프절 흑사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7 22:26:27
associate_pic
흑사병 원인균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베이징의 병원에서 네이멍구자치구 주민 2명에 대해 흑사병(페스트) 확진 판결이 내려져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확진자 한명이 추가 발생했다. 

17일 중국 런민르바오 등에 따르면 이날 네이멍구 시린궈러(錫林郭勒) 보건당국은 55세 남성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발열 등 증세를 보였던 이 남성은 지난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 취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그는 최근 폐 흑사병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와는 다른 ‘림프절 흑사병’으로 확진을 받았다.

흑사병은 림프절 페스트, 폐 페스트, 패혈증 페스트로 나뉜다.

이 남성은 현재 네이멍구 울란차푸(烏蘭察布)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과 접촉한 28명을 격리해 관리를 하고 있으며, 추가 확진 가능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앞서 폐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사람과의 병의학적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베이징 보건당국은 지난 12일 베이징의 한 중형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부부 사이인 중국 흑사병 환자 중 1명은 위독한 상태다.

남편이 지난달 25일 감염됐고, 간호하던 부인도 전염됐다. 확진 전 환자들과 접촉했던 이들은 감염 예방 및 진단을 위해 격리된 상태로 현재까지 의심 증상이 나타난 환자는 없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