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인·동생·조카 기소…'진술거부' 조국 조사만 남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9 05:00:00
검찰, '조국 수사' 착수 이후 일가 3명 재판에
남은건 조국 본인…이번주 중 추가소환 예상
정경심 관련 '주식 거래·자녀 입시'부터 조사
딸 의전원 장학금 '대가성' 여부도 조사 대상
'조국 진술 거부' 변수…검찰 "차질없이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이윤청 기자 = 윤석열(왼쪽) 검찰총장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같은날 오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교수와 면회를 마치고 승용차로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2019.11.1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이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혐의 등으로 기소되면서 '조국 일가' 3명이 동시에 재판을 받게 됐다. 이들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에 집중할 계획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지만, 그동안 확보한 물적·인적 증거를 토대로 차질없이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번주중 조 전 장관을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전날 조 전 장관의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조 전 장관은 추후에도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14일 비공개로 소환된 첫 검찰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조사를 받고 8시간만에 귀가했다. 이와 함께 변호인을 통해 "일일이 답변하는 것은 구차하고 불필요하다"며 "재판에서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진술 거부로 추가 조사가 필요해 시간이 다소 걸리겠지만,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수사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와 상관없이 앞으로도 차질 없이 수사를 진행해나갈 예정"이라며 "다만 처음에 예정했던 것보다 시간이 조금 더 소요될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전날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씨를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관련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웅동학원 이사를 지낸 조 전 장관이 이 같은 의혹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도 추후 확인할 예정이다.

이로써 조 전 장관 일가 중 3명이 재판을 받게 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일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를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고,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지난 11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 14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정 교수와 조씨 등 재판에 먼저 넘겨진 이들의 범죄혐의와 조 전 장관이 연루돼 있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정 교수의 공소장에 기재되지 않은 부분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2차전지 업체 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했다는 혐의 관련, 당시 조 전 장관에게서 수천만원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하고 계좌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 정 교수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피하기 위해 차명 거래를 시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조 전 장관의 딸 조모씨가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재학할 때 받았던 장학금 특혜 의혹 관련 대가성 여부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 등 자녀 입시에 이른바 '허위 스펙'을 활용한 것과 관련한 관여 여부 등도 검찰은 살펴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조 전 장관의 영역에서 확보한 증거들이 있다"며 "향후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조 전 장관이 화상 접견 등 정 교수를 면회하는 것과 관련해 접견금지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과 정 교수가 공범 관계로 '말맞추기' 우려 등을 제기하고 있지만, 검찰은 부부인 점 등을 고려해 별도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