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공정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0 05:00:00
20일부터 2박4일 일정으로 방미…美의회 인사 면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이인영(오른쪽 부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패스트트랙과 민생입법을 논의하고 있다. 2019.11.1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협상(SMA) 등 한미 현안 논의를 위해 20일부터 2박4일 일정으로 방미길에 오른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서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다.

3당 원내대표는 미국 의회 주요 인사들을 만나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공정한 협상을 촉구할 예정이다.

3당 원내대표는 찰스 그래슬리 상원 임시의장(공화당),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공화당), 제임스 클라이번 하원 원내총무(민주당),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민주당), 앤디 킴 하원 군사위원회 의원(민주당) 등과 만난다.

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도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북미 실무협상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밖에도 3당 원내대표는 한국전 참전비 헌화, 한미 우호증진을 위한 비영리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간담회 일정 등을 소화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