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손흥민 "'브라질에 졌다'가 아니라 많이 배우고 느꼈으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0 02:04:09
한국, 브라질에 0-3 완패
벤투호 출범 후 첫 3실점…A매치 최근 3경기 무실점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0:3으로 패한 한국 손흥민이 조현우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19.11.19.  bluesoda@newsis.com
[아부다비(UAE)=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세계 최강 브라질에 완패한 뒤 "'브라질에 졌다'가 아니라 많은 것을 배우고 현실적으로 느껴야 한다"고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벌어진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전반에 2골, 후반에 1골을 내주며 0-3으로 완패했다.

벤투 감독 부임 후 한 경기에서 3실점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최근 북한, 레바논과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2경기에 이어 3경기 연속으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 월드컵 최다 5회 우승에 빛나는 '삼바군단' 브라질은 차원이 다른 축구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공정하고 불공정하고를 떠나서 우리가 0-3으로 진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상대는 브라질이었다. 세계적인 팀이고, 어느 대회에 나가도 우승할 수 있는 팀이다"며 "우리도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 많이 아쉽다"고 전했다.

벤투호는 브라질의 막강한 공격력을 걱정했지만 수비에만 치중하지 않았다. 오히려 공격적인 모습으로 맞불작전을 펼쳤다. 실점 장면은 아쉽지만 대등한 흐름도 많았다.

associate_pic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9.11.19.  bluesoda@newsis.com
이에 대해선 "훈련 과정에서 감독님이 요구한 것이 있었다.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공격적으로) 이렇게 해보자고 했다. 선수들이 많이 따라줬다"고 했다.

이어 "브라질이라는 팀을 상대로 이렇게 경기할 기회가 많지 않다. 선수들이 '브라질이랑 해서 졌다'가 아니라 많은 걸 배우고, 현실적으로 느끼는 것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더했다.

마지막으로 "나는 (올해) 대표팀 일정이 끝났지만 동아시안컵이 있다. 아시아에서 중요한 대회"라며 "선수들 응원해주고 싶다. 올 한해 마무리 잘 할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