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대성호 선미 인양 바지선 투입, 오후 4시30분 현장 도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1 09:09:03
최대 250t 인양 가능
제주대 실습선 대체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대성호 화재·전복사고 이틀째인 20일 제주해경 소속 3012 함선이 사고가 발생한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대성호의 선미 부분이 물 위에 떠 있다.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영상 캡처) 2019.11.20.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화재 사고가 난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 선미에 대한 2차 인양 작업이 진행된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대성호(29t·통영선적) 선미 부분 인양을 위해 예인선(79t)과 해상 바지선(975t) 등 인양선단을 투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양 바지 선은 이날 새벽 3시52분께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을 출항해 사고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도착 예정 시간은 오후 4시30분께다.

인양에 투입되는 해상 바지 선은 975t으로 최대 무게 250t까지 인양할 수 있다.

구조 당국은 21일 사고 어선의 유실을 막기 위해 제주대학교 실습선인 아라호(2996t)를 투입했다. 그러나 실습과 조사를 위해 건조된 선박이기 때문에 전문적이고 신속한 인양이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앞서 구조 당국은 20일 물 위에 떠 있는 사고 어선의 선미 부분을 인양하기로 협의했다.오후 5시50분께 선미를 들어 올리는 본격적인 인양 작업을 시작했지만, 선체 파손 위험이 커지자 오후 6시15분께 인양을 중단했다.

 12명을 태우고 지난 8일 오전 10시38분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한 대성호는 18일 오후 8시38분 입항 예정이었다. 대성호는 갈치잡이를 위해 단독 조업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헬기가 사고 해역에 도착했을 당시 선박은 상부가 모두 불에 타고 승선원들은 실종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 오전 사고 해역에서 남쪽으로 약 7.4㎞ 떨어진 곳에서 대성호 선원 김모(60)씨가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김씨는 대성호 승선원 12명 가운데 유일하게 발견된 선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