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광주민예총 "평화의 상징,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재개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1 14:45:04
associate_pic
금강산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은 21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은 통일로 가는 중요한 상징"이라며 "세계 평화를 위해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민예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예술가들은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을 보며 통일의 희망을 예술로 표현했는데 지금은 그 꿈마저 포기하는 실정"이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에 대해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며 "금강산 관광이 갖고 있는 통일에 대한 상징성의 끈을 놓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또 "개성공단은 금강산 관광으로 시작된 통일의 희망이 경제협력과 공존으로 나아가는 발전된 희망을 보여 줬지만 남북 대결 속에서 폐쇄됐다"며 "평화를 위한 노력의 상징인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이 재개돼 예술가들이 통일을 예술로 승화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