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농구 대통령' 허재, 두 아들 대결하는 경기서 시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1 14:59:17
21일 부산 찾아 KT-DB전 시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허재(사진=JTBC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농구대통령'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이 아들 경기의 시투자로 나선다.

부산 KT는 21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리는 원주 DB와의 홈경기에서 허 전 감독이 시투한다고 전했다.

KT와 DB는 두 아들의 소속팀이다. 장남 허웅이 DB, 차남 허훈이 KT 소속이다. 두 아들이 대결하는 경기에 시투자로 참석하는 것이다.

허훈은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등 일취월장한 기량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허웅이 허리 부상을 입어 이날 형제 대결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2015년까지 전주 KCC 감독을 했던 허 전 감독이 이후 프로농구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방송인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