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또 진술 거부…2차 조사 9시간 30분만에 귀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1 19:45:57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조사
지난 14일 첫 조사 받은지 일주일만에
진술거부권 행사…검찰, 추가조사 방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개입 여부 관련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두번째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19.11.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1일 검찰에 출석한지 9시간30분만에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지난 14일 비공개로 처음 소환된지 일주일만에 이뤄진 두번째 조사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조 전 장관을 비공개로 소환해 오전 9시30분부터 변호인 입회 하에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조 전 장관은 오후 7시께 조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조사에서도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검찰 조사에서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기소시 법원에서 다투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첫 조사 종료 후 변호인을 통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말했다. 당시엔 검찰 출석 8시간만에 조사를 종료하고 귀가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제기된 의혹들이 많고 압수수색 등을 통해 관련 증거들을 상당수 확보했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이 진술을 거부하고 있지만, 이와 상관없이 물적·인적 증거들을 토대로 준비한 피의자 신문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조 전 장관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혐의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지난 9월 재판에 넘겨졌다. 허위 경력 문서를 입시에 활용하고 차명으로 주식을 매입하는 등 14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기소됐다.

조 전 장관은 5촌 조카 조모씨로부터 정 교수가 2차 전지업체 WFM 미공개 정보를 얻어 주식을 사고, 차명 계좌로 금융 거래를 한 혐의 등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홍효식 기자 = 검찰의 피의자 소환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정경심 교수와 접견을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1.15. yesphoto@newsis.com
특히 금융실명거래법 위반 혐의인 차명 거래는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과 법무부장관으로 근무하던 시기에 이뤄져 그가 위법 사실을 알고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부부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을 등록하고 주식을 백지신탁해야 하는 의무를 회피하기 위해 차명 거래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자녀들의 허위 인턴과 장학금 특혜 지급 의혹도 조사 대상이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법대 교수 당시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서울대 외 딸의 다른 입시 비리에도 관여했는지 조사중이다.

조 전 장관이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지급 배경에 관련돼 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조 전 장관 딸은 재학 중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이는 당시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교수가 지급했는데,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선임되면서 그와 관련된 대가성 여부 등에 대해 검찰은 살펴보고 있다.

조 전 장관에게 집안에서 운영하는 사학법인 웅동학원 의혹도 확인할 방침이다. 조 전 장관 동생은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의 증거위조·은닉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