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강경화, 오늘 日모테기와 회담…12월 한일 정상회담 조율 나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3 05:30:00
나고야 G20 외교장관회의서 양자회담
美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과도 회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2일 오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9.11.22. mania@newsis.com
[나고야=뉴시스]이혜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내달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의제를 조율할지 주목된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일본 나고야 칸코호텔에서 모테기 외무상과 회담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전날 오후 9시께 나고야중부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강 장관은 회의 직전까지 참석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지만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6시간 전 극적으로 종료 통보 효력을 정지하면서 모테기 외무상 등과 회담을 위해 참석하기로 한 것으로 파악된다.

강 장관은 전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수출 당국 간 협의에 응하기로 한 것이고 우리도 정상적 협의가 진행되는 동안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를 중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간 외교 당국 간 집중 협의를 했다. 일본의 태도, 한미 관계, 한·미·일 공조 등 여러 사안을 검토하고 집중적이고 진지한 내부 논의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향후 다른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지에 대해선 "앞으로 외교 당국 간 협의는 계속될 것"이라며 대화 의지를 드러냈다.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회담에서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염두하고 사전 의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전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한일 장관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정상회담까지 협의할 것"이라며 "정상회담 계획이 발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을 조건부로 정지하긴 했지만 한일 갈등 시작점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양국이 접점을 찾지 못하는 만큼 양국 정상이 만나 '톱다운' 방식으로 탈출구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사전 의제 조율이 끝나면 한일 정상은 다음달 하순께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강 장관은 모테기 외무상 회담 전 G20 회의차 방문 중인 미국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과도 30분가량 회담할 예정이다.

강 장관과 설리번 부장관은 지소미아 등 한·미·일 안보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회담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6시께 출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