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美언론 "김광현에 다저스·애리조나·메츠 등 관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3 10:31:13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19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SK와 키움의 경기가 열린 14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4회초 2사 키움 샌즈에게 1루타를 맞은 SK 선발 김광현이 덕아웃을 보며 웃고 있다. 2019.10.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김광현(31·SK 와이번스)에게 다수의 구단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 기자는 23일(한국시간) "SK의 좌완 투수 김광현에게 뉴욕 메츠, 캔자스시티 로열스, LA 다저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카고 컵스 등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빅리그의 문을 두드린다.

종전까지 포스팅에 나선 선수들은 가장 높은 응찰료를 적어낸 구단과 독점 협상을 벌여야 했다. 그러나 지난해 한·미 선수계약 협정이 개정되면서,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 테이블을 차릴 수 있다.

애리조나는 지난해까지 SK에서 김광현과 함께 뛰었던 메릴 켈리(31)가 소속돼 있다. 켈리는 2015~2018시즌 SK에서 통산 119경기 48승32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캐나다 경기,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07.bluesoda@newsis.com
KBO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빅리그 데뷔에 성공, 애리조나와 4년, 최대 145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 13승14패 평균자책점 4.42로 인상적은 데뷔 시즌을 치렀다.

다저스는 류현진(32)이 2013시즌부터 몸 담았던 팀이다. 이번 겨울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의 거취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저스가 김광현에 관심을 보인다는 점도 흥미롭다.

한편, 김광현은 SK가 해외진출 도전 의사를 수용한 뒤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것은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간직해온 나의 오랜 꿈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