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구하라 유서 발견…경찰 "식탁위 신변비관 자필메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5 12:00:00  |  수정 2019-11-25 12:08:43
경찰, 구씨 자필 메모 집안 식탁서 발견
24일 0시35분 귀가…"이후 방문자 없어"
"현장감식과 유족 진술, 범죄혐의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구하라. (사진 = 구하라 인스타그램 캡처) 2019.11.24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구하라(28)씨의 자택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구씨가 발견된 자택 거실 탁자에서 그가 손으로 쓴 메모가 나왔다. 분량은 짧지만 신변 비관의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씨의 사망 현장 감식이나 유족들의 진술을 종합해봤을 때 현재까지 범죄혐의는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타살보다는 자살 쪽에 무게를 두는 발언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는 24일 0시35분께 귀가했고, 그 이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가사도우미가 방문해 구씨를 발견한 이날 오후 6시께까지 구씨의 집을 다녀간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구씨에 대한 부검 여부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유족의견이나 현장감식 결과 등을 보고 검찰과 협의해서 정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정해진 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앞서 사망한 가수 겸 배우 설리(25)씨도 사망원인과 시각 등을 밝히기 위해 경찰이 부검영장을 신청해 국과수에서 부검을 한 만큼 구씨도 같은 수순을 따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구씨는 24일 오후 6시9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가사도우미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과 함께 "잘자"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