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오늘 아세안 정상들과 다자회의…공동 성명 채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6 06:00:00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 채택…분야별 협력 방향 제시
스타트업 서밋 및 혁신성장 쇼케이스…"창업 생태 조성"
미얀마·라오스 회담 후 한·메콩 환영만찬…사찰 음식 등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25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만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 문 대통령, 김정숙 여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 이리아나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뒷줄 왼쪽부터 쁘락 소콘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호칭 싱가포르 총리 부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시엘리토 아반세냐 필리핀 대통령 부인,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 시티 하스마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날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부인. 2019.11.25. since1999@newsis.com
[부산=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아세안 정상들이 한곳에 모이는 다자회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아세안 협력의 기본이 되는 공동비전 성명을 채택함으로써 지난 30년간의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의 분야별 협력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정상들을 개별 영접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단체기념촬영을 한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세션 1·2에 각각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한·아세안과의 경제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이후엔 한·아세안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3개 분야별로 다양한 협력사업 및 성과를 담은 공동의장 성명도 발표한다.

다자회의를 마친 뒤엔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 및 혁신성장 쇼케이스에 참석한다.

먼저 스타트업 서밋엔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 한국과 아세안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기업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한·아세안 글로벌 창업 생태계 조성 협력을 선포하는 화합의 무대가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혁신성장 쇼케이스에선 한·아세안 협력사례 관련 기업 37개사와 아세안 기업 및 유관 단체 관계자 등 약 500명이 참석한다.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한·아세안 미래 상생 협력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CEO 서밋(Summit)'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25. since1999@newsis.com
이후 문 대통령은 업무 오찬을 통해 참가국 정상들과 우호를 다질 예정이다. 

오후에는 미얀마·라오스 정상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 한·메콩 환영만찬을 끝으로 개막 이튿날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메콩 유역 국가들 중에는 불교 국가가 많다는 점을 감안해 한국의 사찰 음식을 활용한 메뉴들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