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강훈 "연기는 일상, 강하늘 형처럼 되고 싶어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29 13:18: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강훈(사진=KBS 제공) 2019.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강훈(10)은 최근 막을 내린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절절한 눈물연기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감정표현이 워낙 탁월해 차영훈 PD가 '대체 울 때 무슨 생각을 하느냐?'며 놀랄 정도다. 예전에는 엄마가 죽는 걸 상상했지만, "지금은 필구의 상황을 생각하면 눈물이 저절로 나온다"는 어른스런 답변을 내놓았다. 캐릭터와 동질화해 표현할 만큼 성장한 셈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세상의 편견에 갇혀 있는 미혼모 '동백'(공효진)과 순박한 파출소 순경 '용식'(강하늘)의 로맨스다. 따뜻한 스토리와 연기자들의 열연 덕에 시청률 2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넘으며 인기몰이했다. 김강훈은 동백의 아들 '필구'로 분했다. 길거리를 지나가면 '동백이 아들 아니니?'라며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 게 신기할 따름이다.

"'연기 잘한다'는 칭찬이 가장 좋다. 사람들이 알아볼 때 '연기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야구, 오락, 먹는 걸 좋아하는 점이 필구와 닮았다. 나도 필구처럼 애어른 같다. 어른들과 계속 있다 보니 필구처럼 많이 성숙해졌는데, 가끔 어려운 단어를 쓰면서 설명하면 친구들이 이해를 못하더라."
associate_pic
필구는 '엄마 지킴이'로 활약했다. 공효진이 항상 '아들'이라고 불러줬다며 "진짜 엄마처럼 대해줬는게 갑자기 헤어져서 못 만나는게 아쉽다. 슛 들어가기 전에 애드리브하고, 어떻게 울어야 할지 알려줬다. 나도 마음 편히 물어보고, 공효진 엄마도 다 얘기해줬다"며 고마워했다.

"실제로는 엄마를 못 지킬 것 같다. 우리 엄마는 다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이지만 엄마를 지켜본 건 처음이라서 새로운 경험이었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마음에 와닿았는데, '정숙'(이정은) 할머니 편지 마지막줄에 써 있는 '엄마는 너를 영원히 사랑했어'를 보고 엄청 울었다. 엄마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엄마가 없으면 너무 슬플 것 같다"고 한다.

특히 집 비밀번호를 바꾼 동백에게 '지구가 멸망한 것 같았다'며 펑펑 운 신 관련해서는 "원래 동백 엄마가 한 대 때리는 건데 내가 못 울었다"면서 "두 대 때려줘서 눈물이 핑 고였다"고 설명했다. "'종렬'(김지석) 아빠 따라 갈 때 차 안에서 우는 신은 진짜로 운 것"이라며 "감정 잡은게 아니라 그 상황이 진짜 슬퍼서 울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롤모델로는 영화배우 강하늘(29)을 꼽았다. 처음에는 엄마 손에 이끌려 연기를 시작했지만, 이제 재미를 느끼고 있다. 아직도 TV 속 자신의 모습을 보는게 쑥스럽다면서도 "연기는 일상"이라고 강조했다. "필구는 인생캐릭터"라면서 "내 몸에 들어있는 느낌이 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대여섯 살 때는 아무것도 몰라서 연기하는 게 싫었다. 지금은 사람들 만나는게 재미있고 극본을 외우고 연기하는게 흥미롭다. 대사 잘 외우는 비결이 있냐고? 엄마가 다 외우면 '밖에 나가서 놀아도 된다'고 해서 점점 속도가 빨라지는 것 같다.(웃음) 강하늘 형처럼 되고 싶다. 형이 정말 착한데 스태프 한 분 한 분씩 눈을 마주치고 인사하는게 가장 신기했다. 우리 엄마도 용식 형이 인사했을 때 쓰러질뻔 했다고 하더라. 형처럼 착한 연기자가 되는 게 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