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et 통해 그리는 서울 미래는'…대시민 토론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06:00:00
6일 시민, 학계, 연구원, 전문기업 등 참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 S-Net 대시민 토론회 포스터. 2019.12.03.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시민의 보편적 통신복지, 통신기본권 실현을 위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과 관련해 시민, 학계, 전문기업 등이 함께 하는 'S-Net 대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월7일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027억원을 투입해 차세대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 서울 전역 공공 와이파이 확충 및 공공 사물인터넷(IoT)망을 구축하는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구축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시는 전문가와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자 'S-Net을 통해 그리는 서울의 미래'를 주제로 대시민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토론회는 6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대회의실(본관 3층)에서 개최된다. 사업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별도 사전등록 없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다.

토론회 1부는 'S-Net과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 정책' ‘통신기본권 실현을 위한 바람직한 S-Net 정책 추진방향’ 이라는 두 가지 주제로 김태현 실장(서울기술연구원)과 유동호 위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발제로 시작한다.

2부는 다양한 분야의 통신전문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된다. 신민수 교수(한양대학교)가 좌장으로 토론회의 중재 역할을 맡는다.

참여 토론자로는 발제자와 좌장을 포함해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 ▲김호평 서울시의원 ▲정지연 소비자연맹 사무총장 ▲김재섭 한겨례신문 선임기자 ▲이의석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시민위원 등 전문가 8명과 시민 200여명이 참석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와 시민, 각계의 통신전문가와 함께하는 대시민 토론회 개최를 통해 사업의 주요쟁점과 추진방향 등 종합적인 의견을 청취하고, 나아가 서울시가 스마트도시로의 패러다임 전환점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