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손발이 꽁꽁…체감온도 최저 '영하 13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04:00:00
충남·전북 일부엔 대설주의
서울에도 낮 동안 비 또는 눈
아침 체감기온 -13도까지 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시민들이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두꺼운 옷을 입고 걷고 있다. 2019.12.02.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화요일인 3일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수도권 지역에 눈이 내려 쌓이겠다. 아침기온도 전날 대비 10도 이상 떨어지면서 출근길 강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곳곳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전라도와 제주도산지는 오전 9시까지, 경기남부와 충청도는 오후 6시까지, 강원영서남부와 경북북부내륙은 오후 3~9시 사이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충청남도(천안시, 아산시, 당진시)와 전라북도(진안군, 장수군)에는 이날 새벽을 기해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날까지 충남과 전북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경기남부와 충북, 전남북부에도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서울에는 지난 예보보다 예상 강수 시간이 오전 9시~오후 12시 사이로 늦어지고 강수구역도 남쪽으로 형성되면서 눈이 쌓이지는 않겠다. 다만 눈 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북부·전북내륙 3~8㎝, 경기남부·충남남부·충북·전북서해안·전남북부 1~5㎝, 서해5도·강원영서남부·경북북부내륙·제주도산지 1cm 내외다.

예상 강수량은 충남·전북 5㎜ 내외, 서해5도·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북·전남북부·경북북부내륙·제주도산지·울릉도와 독도 5㎜ 미만이다.

기온은 아침 -9~4도, 낮 4~10도로 예상된다. 2일(-3~7도)보다 아침기온이 최대 6도 가까이 떨어져 체감온도는 -13도까지 떨어지겠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4도, 인천 -3도, 수원 -5도, 춘천 -7도, 강릉 -3도, 청주 -2도, 대전 -2도, 전주 1도, 광주 2도, 대구 -1도, 부산 1도, 제주 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6도, 수원 5도, 춘천 5도, 강릉 7도, 청주 6도, 대전 7도, 전주 8도, 광주 9도, 대구 9도, 부산 10도, 제주 11도 등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의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며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어 서울의 아침 체감온도가 -7도로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밤이 되면 일부 서쪽지역에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0.5~5m로 다소 높게 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