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시리아 북서부서 정부군·러시아군 공격으로 민간인 15명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01:26:36
"지난 2일부터 교전 격렬 100명이 넘는 군인·무장대원 숨져"
associate_pic
[마라트 알 누만(시리아)=AP/뉴시스] 2일(현지시간) '화이트 헬멧(공식명칭 '시리아 민방위대')'이 제공한 사진으로 화이트 헬멧 대원들이 이들리브주 마라트 알 누만의 한 시장에서 부상자를 구조하고 있다. 정부군의 공습으로 이날 15명의 민간인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2019.12.0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반군의 저항거점인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2일(현지시간) 민간인 15명이 사망했다.

AP통신, AFP 통신은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으로 이들리브주  마라트 알 누만의 한 시장에서 민간인 13명이 숨졌고,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이들리브주) 다른 곳에서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시리아의 반정부 단체인 '알레포미디어센터(AMC)와  '화이트 헬멧(공식명칭 '시리아 민방위대')'는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으로  마라트 알 누만의 한 시장에서 9명의 민간인이 숨졌고, 이중에는 2명의 여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화이트 헬멧‘은 또 2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13명이 공습으로 다쳤다고 부연했다.

SOHR는 "2일 새벽부터 이들립 남동부 교외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이 격렬해졌다"며 "지난 주말 이후 교전에서 정부군 54명이 숨졌으며, 반군 4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