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나주 목재가공공장 화재 5일째 진화작업…잔불 정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07:00:42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소방당국이 30일 전남 나주시 노안면 한 목재 가공공장에서 헬기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1시16분께 공장에 난 불은 이틀째 꺼지지 않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19.11.30.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남 나주 목재 가공공장에서 발생한 불길을 잡기 위해 소방당국이 5일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나주소방서는 3일 목재가공공장 폐목재 사이에서 연기가 아직도 새어나오고 있어 잔불정리작업을 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인명피해는 없으며 목재 1300t 중 대부분이 불에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소방당국은 굴삭기·소방차 등 10여 대, 소방관 20여 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관계자는 "비가 내려 목재에 물이 스며들었지만 폐목재 사이까지는 미치지 못한 것 같다"며 "목재더미 아랫부분에 불씨가 남아있어 잔불 정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1시16분께 나주시 노안면 한 목재 가공공장 야외 적치장에서 불이 났으며 소방당국은 헬기·소방차 등 26대와 소방관 180여명을 투입해 5일 째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