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日, '군함도' 韓강제노역 인정 약속 또 모르쇠…정부 "유감 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08:38:25
외교부, 대변인 논평 통해 유감 표명
"일본, 한국 대화 요청 응하지 않아"
"희생자 기리는 후속 조치 및 대화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앞에서 열린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재하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4.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일본이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며 한국인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겠다는 약속을 또다시 어긴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에 유감을 표명하며 후속 조치를 이행하고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3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State of Conservation Report)가 등록됐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가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해석 전략 마련을 권고했으며 일본 측이 한국인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며 "이번 보고서 역시 일본 정부가 이행 내용을 포함하지 않은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는 군함도 등 강제노역 시설 7곳을 포함한 일본 메이지 근대산업 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이에 대해 39차 세계유산위원회는 결정문을 통해 일본 측에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 전략 마련을 권고했다. 이에 일본 대표는 1940년대 한국인 등이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언했다.

일본이 2017년 제출한 이행경과 보고서는 ▲일본의 산업을 지원한 한반도 출신자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싱크탱크로서 도쿄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계획 등 기존 약속과 괴리되는 내용을 서술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6월 세계유산위원회가 당사국간 대화를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주요 당사국인 우리 측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동 보고서를 작성 및 제출한데 대해서도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6월 42차 세계유산위원회는 ▲2015년 결정문 상기 ▲일본이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 ▲당사국간 지속적 대화 독려 ▲전체 역사 해석에 있어 국제 모범 사례를 고려할 것을 강력히 독려 ▲일본 측에 업데이트된 이행경과보고서를 올해 12월1일까지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특히 외교부는 "정부는 일본이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것과 조속히 관련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