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靑 "유서에 없는 거짓 흘려…언론 의혹 보도에 강력 유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17:08:16
고민정 靑 대변인, 매체명·기사 제목 직접 거론하며 실명 비판
"고인, 김기현 사건과 전혀 무관…민정수석실 고유 업무 수행"
"언론, 왜곡 보도로 고인 욕보이지 않게…잘못된 정보 전달 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11.17.

[서울=뉴시스]김태규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3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을 둘러싸고 계속되고 있는 검찰발 기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 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던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 유감을 표현한다"고 밝혔다.

검찰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이를 받아서 기사화 하는 행태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낸 것이다. 쏟아지는 검찰발 의혹 기사를 두고볼 수만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고 대변인은 잘못된 기사의 제목과 해당 매체명을 직접 거론했다. <"초기화 말아달라"…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靑 의혹 향방 가를까?>(세계일보·12월3일자), <"尹과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맡겨"···檢 vs 靑' 갈등심화>(문화일보·12월3일자) 등 2개의 기사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세계일보 기사는 이날 오전 온라인판으로, 익명의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숨진 검찰 수사관의 유서에 "휴대전화를 초기화 시키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고 소개했다.

문화일보 기사는 검찰의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의 당위성을 뒷받침해주는 기사다. 문재인 청와대 국정상황실 출신인 김종철 서초경찰서장과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의 관계에 주목하며, 경찰 수사 내용이 청와대로 실시간 보고될 것을 우려해 압수수색을 했다는 취지의 검찰 관계자의 발언이 소개돼 있다.

고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면서 "고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인 분들도 사실 관계가 파악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며,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 흘리지 않게 주의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 대변인이 언급한 보도의 오보 확신 근거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이 오보 대응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최초 첩보를 입수했다는 자료의 출처를 공개할 의향이 없느냐는 질문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제가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검찰의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에 대한 청와대 입장 요구에 이 관계자는 "저희가 뭐라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면서도 "전례에 없는 굉장히 이례적인 사안이라고 보도를 한 것은 봤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