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LH, 행복주택 옥외광고 자진철거..."오해 초래해 죄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3 21:05:00
흙수저 논란 LH 행복주택 옥외광고 '시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H한국토지주택공사 행복주택 옥외광고. photo@newsis.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행복주택 광고 문구로 흙수저 논란을 일으킨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3일 해당 옥외광고를 전량 철거하기로 했다.

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LH는 지난 1일부터 행복주택 정책을 소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서울 주요 시내 버스정류장에 옥외광고를 설치했다.

옥외광고는 두 사람이 메신저로 나누는 대화 형식으로 만들어졌는데 광고 내용이 논란이 됐다.

한 사람이 "너는 좋겠다. 부모님이 집 얻어주실 테니까"라고 하자 다른 한 사람이 "나는 니가 부럽다.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한다.

하단에는 '내가 당당할 수 있는가(家)! 행복주택',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행복주택은 신혼부부·청년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이다. 주변 시세 60~80% 이하의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된다.

옥외광고는 '금수저' 청년이 '흙수저' 청년을 부러워하는 형식으로 이뤄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흙수저 청년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논란이 확산되자 LH는 3일 옥외광고를 자진철거 하기로 하고 사과 입장도 밝혔다.

LH는 입장자료를 내고 "이번 광고는 행복주택의 공급 목적을 강조하기 위해 SNS 상황을 가정한 표현방식을 사용했으나 당초 제작 의도와는 달리 오해를 초래하게 되어 국민 여러분께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청년층 및 국민들의 입장을 더욱 세심하게 고려해 지속적으로 행복주택과 청년주택의 공급을 통해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