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 '부실한 해명' 논란만 키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5 16:25:24  |  수정 2019-12-05 17:10:54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수사사건의 최초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2.05. bbs@newsis.com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수사 최초 제보자란 사실에 대해 해명에 나섰지만 청와대 조사 결과와는 다른 발언으로 오히려 논란만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날 송 경제부시장은 "(첩보를 전달한) 총리실 A 행정관과는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이다"며 "시장 선거를 위해 만난 적은 없다"고 어떤 정치적 의도는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첩보 경위에 대해서도 "2017년 하반기에 전화로 (A 행정관)과 시정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를 전달했을 뿐"이라며 "관련 수사상황은 언론을 통해 시민들에게 모두 다 알려진 사실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송 부시장은 이어 "양심을 걸고 정치적 목적은 없었다"며 "왜곡된 여론 때문에 시민과 공무원에게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2분여의 짧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고 회견장을 빠져나갔다.

충분한 해명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오히려 청와대가 조사·발표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첩보 입수경위와 일부 다른 점이 부각되며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당시 청와대는 A행정관과 송 경제부시장이 캠핑장서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밝혀 이번 송 경제부시장의 해명과 거리가 있다.

특히 전달된 첩보도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대수롭지 않는 내용이라고 밝혀 일정한 형식과 내용을 갖춘 문서형식으로 경찰청에 전달됐다는 청와대 해명과도 다소 차이를 보였다.

향후 검찰 수사를 통해 관련 내용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송 경제부시장이 4일 다수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해 정부 측에서 먼저 물어왔다'는 취지로 발언하면서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5일 아침부터 해당 발언의 사실관계와 배경 등을 확인하기 위해 20여명의 취재진이 부시장실을 찾았지만 송 경제부시장은 별다른 해명 계획이 없었다. 하지만 송철호(70) 시장과의 연관성으로 의혹이 번지자 해명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